하늘에 사는 옥황상제의 딸 베짜는 직녀와 미천한 소몰이 견우가 신분을 초월한 사랑을 하여 결혼을 하게 되었는데 이들의 게으름으로 옥황상제의 노여움을 사 견우와 직녀는 은하수 동쪽과 서쪽으로 격리되어 1년에 한번 칠월칠석날 다리도 없는 은하수에서 만나도록 하였다.

둘의 만남이 너무 애닯아 이날에는 지상의 까치와 까마귀가 모두 은하수로 올라가 다리를 만들어 둘을 만나게 했는데 까마귀와 까치가 만든 다리를 밟고 만나는 견우와 직녀의 눈물이 비를 만들었다.

칠월칠석날이 되면 비가오고 까마귀와 까치를 볼 수 없는 것은 바로 이러한 이유때문이며 까치의 머리가 흰것은 오작교가 된 까치의 머리를 견우와 직녀가 밟아 벗겨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같은 하늘나라 견우와 직녀의 사랑은 신분의 벽을 뛰어 넘는 이도령, 성춘향의 사랑과 흡사하다. 이러한 전설을 지상에 펼쳐놓은 것이 오작교이다. 그래서 오작교는 까마귀 오, 까치 작, 다리 교자를 쓴다.